제목 없음
 

 
 
 
 
 
   
  [인천일보 기사 발췌] 국적사 항공기400대 전수 점검 … 안전 강화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9-04-24 07:44     조회 : 121    
국토교통부는 최근 국적항공사의 잦은 회항과 고장, 재정악화에 따른 경영권 위기론, 항공사 지배구조 변화 등으로 항공안전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항공안전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하계 항공성수기를 앞두고 5월까지 항공기에 대한 집중 점검과 심사를 실시해 장기 운항지연, 결항, 회항 등 비정상운항이 예방될 수 있도록 안전운항 체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아번 안전강화 조치를 통해 각 항공사가 보유한 모든 여객기에 대해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조종사 기량심사와 불시안전점검을 확대한다.

당장 국적항공사가 보유한 전체 항공기 400여대에 대한 전수점검으로 항공기 결함을 사전에 방지할 계획이다.

각 항공기별 1년간 결함 이력을 분석하고, 고장이 발생한 취약계통에 대해 예방점검을 실시한다.

고장 빈도에 따른 항공기 운항 관리도 실시한다. 항공기 도입(기령) 20년을 초과하거나 항공사별 상위 10%의 고장율 높은 항공기는 장거리 취항이나 심야 시간대 운항을 막는다.

최근 3년 이내에 비정상 운항으로 행정처분을 받거나 경력이 1년 미만의 기장 237명을 대상으로 조종기량 특별심사도 실시한다. 조종사 훈련강화, 항공사 불시감독, 해외 정비업체 점검 확대, 안전자율보고 활성화도 추진한다.

또 조종과 정비분야 등 항공기 안전 모니터링을 위한 안전지표를 확대하고, 공항•항공사 등 각종 안전데이터가 통합된 빅데이터 구축 및 데이터 분석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정비인력 적정 기준을 마련해 현재 항공기 1대당 정비사 12명 기준을 9월까지 보완하고, 항공사 별 보유기종, 가동률 등 세부 인력산출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인천일보 김기성 기자]
<기사 일부 발췌 _ 인천일보_2019.04.23>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41945#08hF